불끈건강 생생정보

HOME풀마루와 유기농불끈건강 생생정보

불끈건강 생생정보

제목 [성인병 말끔] 알레르기 퇴치! 봄맞이 대청소 꿀팁
작성자 풀마루 작성일 2018-03-08 조회수 280

 

봄철에 심해지는 꽃가루와 미세먼지, 황사 때문

에 비염, 피부염, 결막염 등 각종 증상에 시달리

기 쉽다. 알레르기 증상을 피하기 위해 이러한

외부 환경에도 주의해야 하지만. 집 안에 있는

알레르기 유발 물질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.

레르기 완화를 위한 실내 환경 개선 팁을 알아

보자.

 

 

[집먼지 진드기, 침구에 1만 마리]

 

집먼지 진드기는 그 자체로 알레르기 항원이며

배설물도 알레르기를 유발한다. 가정집 침구류

에는 일반적으로 집먼지 진드기가 1만 마리 이

상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. 대한아토피피

부염학회는 집먼지진드기가 생기지 않게 하려

면 실내 온도는 20, 습도는 50% 이하로 유지

하고, 카펫, 소파, 담요 등의 사용을 자제하며,

가구나 바닥 등을 주기적으로 물걸레로 닦으라

고 권고한다.

 

* 1주일에 한 번씩 55도 이상의 물로 침구류를

고온 세탁하면 집먼지진드기가 사멸하고 사체

나 배설물 등도 없어진다. 베개 커버를 자주 바

꾸는 것도 중요하다.

 

 

[욕실 곰팡이 포자 주의]

 

습한 곳에 피는 곰팡이는 피부에는 큰 영향을

끼치지 않는다. 하지만 곰팡이 포자가 호흡기나

눈 등에 닿으면 이상반응을 유발해 천식, 결막

염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. 평소에 화장실 창

문과 문을 열어 습기를 빨리 말려야 곰팡이가

잘 생기지 않고 변기 뚜껑은 닫아 주는 것이

좋다. 욕실의 환풍기를 돌릴 때는 곰팡이 포자

가 욕실 밖으로 퍼질 수 있으므로 욕실문을 닫

도록 하자. 곰팡이는 어두운 곳을 좋아하기 때

문에 욕실 전구를 밝은 것으로 교체하는 것도

도움이 된다.

 

* 욕실에 곰팡이가 생겼다면 헝겊이나 안 쓰는

칫솔 등에 베이킹소다와 식초를 푼 물을 묻혀

문질러서 지운다. 실리콘 이음새에 생긴 곰팡이

는 희석시킨 락스를 뿌리고 휴지로 덮어뒀다가

다음날 휴지를 떼어내고 솔을 이용해 지워보자.

과자나 김 봉지에 들어있는 실리카겔을 망에

모아 곰팡이가 잘 생기는 곳에 달아도 효과가

있다.

 

 

[피부에 붉은 반점, 좀벌레 때문!]

좀벌레의 사체나 배설물 등이 피부에 닿으면

가려움증을, 호흡기로 들어가면 기침 등을 유발

하며 피부에 붉은 반점이 생기고 가려운 증상

이 반복되면 좀벌레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.

좀벌레는 어둡고 습한 곳을 좋아하며, 옷감,

, 나무 등을 먹고 산다. 때문에 장롱이나 서랍

속에 좀벌레가 생길 수 있고 실내 환기를 자주

안하는 겨울에 많이 생긴다. 좀벌레를 방지하기

위해 옷장 문을 자주 열어 환기 시키고 습기를

빨아들이는 신문지를 옷 사이에 겹겹이 넣어두

는것이 좋다.

 

* 신문지 안에 나프탈렌을 넣고 돌돌 말아두는

나프탈렌의 독성 때문에 좀벌레가 죽게 된다.

하지만 나프탈렌은 인체에도 유해하기 때문에

시중에 나와있는 대체제를 활용하도록 하자.

 


출처 헬스조선:

 http://health.chosun.com/site/data/html_
dir/2018/03/08/2018030800144.html



삭제하기 수정하기 목록으로